北 “南北당국간 회담 조속히 개최해야”

북한이 남북 당국간의 무조건적 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정당·단체 연합성명’을 발표, “실권과 책임을 가진 당국 사이의 회담을 무조건 조속히 개최할 것을 주장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우리는 대화와 협상, 접촉에서 긴장완화와 평화, 화해와 단합, 협력사업을 포함해 민족의 중대사와 관련한 모든 문제들을 협의·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북과 남이 마주 앉으면 오해와 불신도 풀리고 평화와 번영을 위한 방도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와 손잡고 나가려는 사람이라면 과거를 불문하고 언제, 어디서, 누구와도 만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북남 관계를 풀기 위해 당국이든 민간이든, 여당이든 야당이든, 진보든 보수든 남조선 당국을 포함한 정당, 단체들과 적극 대화하고 협상할 것”이라면서 “북과 남은 어떻게 하든 6.15의 흐름을 이어나가 21세기의 새로운 10년대를, 민족의 비극을 끝장낼 희망의 연대로, 통일과 번영의 연대로 빛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특히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서로의 비방중상을 중지하고 상대방을 자극하는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을 제기한다”면서 “비방중상과 자극적인 행동은 북남 관계를 해치는 불씨고 군사적 충돌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한 도화선”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매년 1월 형식적인 정부·정당·단체 연합회의를 거쳐 당해 연도의 대남정책 방향을 성명 형식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현 정부가 들어선 2008년부터 이를 중단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과거 대남공세 차원의 주장에 크게 얘기할만한 게 없다”며 “북한이 요구한 대화를 위해서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등에 대한 북측의 진정한 태도변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도 북측은 연합성명을 통해 대남 선전공세 차원의 주장을 해왔다”며 “이번 성명 역시 통일전선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