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핵무기 `민족의 핵우산'”

북한 대외홍보용 월간지 ’금수강산’은 “공화국(북)의 핵보유는 전체 조선민족의 안전을 담보해주는 민족공동의 핵우산”이라고 주장했다.

17일 북한 웹사이트 ’내나라’에 따르면 금수강산 8월호는 “공화국의 핵보유는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최선의 선택, 최고의 민족적 이익이고 미국의 끈질긴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전쟁책동에 대한 응당한 대응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따라서 “북과 남은 민족공동의 재부인 ’민족의 핵우산’을 함께 쓰고 민족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며 “민족의 핵우산 밑에서 북과 남은 반미공조.반전평화 공조로 미국을 조선반도에서 하루빨리 몰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이제는 북과 남에 지역방위라는 의미가 없고 지금은 전조선반도.전민족적 범위에서 평화와 안전을 함께 생각해야 할 때”라며 “미국의 핵우산 밑에서 결코 평화를 기대할 수 없고 남의 핵우산을 쓰게 되면 아부.굴종이나 하고 손해볼 것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월간지는 이어 “공화국은 미국의 증대되는 핵공갈과 대조선압살정책에 대처해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에서 탈퇴하지 않으면 안되었고 자위를 위해 핵억제력을 갖게 됐다”며 “앞으로도 핵무기고를 늘여나갈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