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인권현장사무소 첫째가는 타격대상” 위협

북한 조평통(조국통일평화위원회)이 31일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가 서울에 개소되는 것에 대해 즉시 징벌의 과녁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이날 “괴뢰패당의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을 추호도 용납치 않을 것이다”는 글을 통해 ”(남조선)괴뢰패당이 유엔의 간판 밑에 ‘북인권사무소’라는 모략기구를 서울에 끌어들여 남조선을 국제적인 반공화국 모략범죄의 소굴로 만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평통은 “(현장사무소는)첫째가는 타격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유엔인권이사회에서 강압통과시킨 ‘북인권결의안’이라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높은 존엄과 권위를 훼손시키려는 극악한 정치협잡문서”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괴뢰패당이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악담질 해대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극치”라며 “우리의 사회주의를 허황한 ‘인권’소동으로 흠집을 내고 흔들어보려는 것은 가소롭기 그지없으며 영원히 이룰 수 없는 개꿈”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우리는 그러한 모략광대놀음이 벌어질 때마다 허위와 날조로 엮어진 그따위 ‘결의’라는 것을 애당초 인정해본적도 없고 앞으로도 단호히 배격해 나갈 것”이라며 “모략소굴이 남조선에 둥지를 트는 즉시 우리의 무자비한 징벌의 과녁으로 첫째가는 타격대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