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인권법 제정은 용납못할 도발”

북한의 대남통일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1일 한나라당의 북한인권법 제정 움직임을 참을 수 없는 도전행위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한나라당이 불순한 ’북(北)인권법’ 조작책동에 매달리면서 국회에서 ’인권개선을 위한 입법토론회’라는 것까지 벌여 놓으려 하는 것은 용납 못 할 도발이며 참을 수 없는 도전행위”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12일 국회에서 ’북한인권법 제정안 입법 토론회’를 개최해 북한 주민의 인권개선을 위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대변인은 한나라당을 “미국의 반공화국(反北) 인권소동에 추종하는 꼭두각시”라며 “원래 한나라당은 그 누구의 인권문제에 대해 논할 자격도, 체면도 없는 파쇼 살인집단”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한나라당은 미국의 (대북 인권) 소동에 적극 추종해 반공화국 대결책동을 체계적으로 감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한나라당의 범죄행위를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온 민족의 이름으로 똑똑히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