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대표단 노대통령 면담 보도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권호웅 단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만났다고 서울발 기사로 보도했다.

노 대통령은 23일 북측 대표단을 만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이번 6ㆍ15통일대축전에 참가한 남측 특사일행을 접견해 주고 북남관계 발전과 관련한 뜻 깊은 말씀을 주신데 대하여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그는(노대통령) 김정일 위원장이 자기의 특사를 만나줘 이번 회담이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했다”며 “남과 북은 함께 번영하는 길로 가야 하고 분열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으나 노 대통령의 핵언급에 대해서는 소개하지 않았다.

이 통신은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께 자신의 인사를 전해 드릴 것을 대표단 단장에게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또 이날 제15차 장관급회담에 참가한 남북 양측 대표단의 공동보도문 전문도 소개했다.

북측이 밝힌 전문에는 제6차 적십자회담의 의제를 ’전쟁시기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확인 등 인도주의 문제’라고 적시해 국군포로 문제 외에도 전쟁 중 납북자 문제 등도 논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 “남측은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북측에 식량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장성급회담과 관련해서도 “백두산에서 개최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구체적인 날짜는 쌍방 군사 당국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