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대선개입’ 터무니 없는 망발” 주장

북한의 남한 대선 개입이 노골화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북한 노동신문은 “보수패당의 ‘북의 대선개입’ 여론화가 또 하나의 ‘북풍’ 조작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4일 ‘민심을 오도하는 대선개입 연론 조작 놀음’라는 제하의 글을 게재하고 “보수패당은 파멸의 위기에서 헤어나기 위해 모략적인 ‘북의 대선개입’ 설을 집요하게 퍼뜨리고 있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 보수패거리들 속에서 ‘북의 대선개입’이니 뭐니 하는 터무니 없는 망발들이 계속 튀어나오고 있다”면서 “악질보수 단체들도 그 무슨 ‘대비태세’니, ‘단합된 대응’이니 하면서 대선개입 장단에 춤을 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명박 역도도 얼마 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니, ‘긴급외교안보장관회의’니 하는 것들을 연일 벌려놓고 ‘북의 대선개입 시도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핏대를 세웠다”면서 “북의 대선개입설 여론화 소동에는 괴뢰군부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실제로 남조선 여야후보들 사이의 치열한 경쟁인 대통령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있는 것은 미국과 이명박 역도, 괴뢰군부다”며 “민족을 등진 반역도배들이 대선개입 따위의 망발로 여론을 오도하며 동족을 걸고드는 것이야말로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