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美간 핵문제논의 대표단 출발”

6자회담에 참가할 북한 대표단이 22일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떠났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26일부터 베이징에서 진행되는 조.미(북.미) 사이의 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에 참가할 외무성 김계관 부상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항에는 외무성 김영일 부상과 관계부문 일꾼을 포함해 북한주재 우둥허(武東和) 중국 대사와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가 나란히 나와 전송을 했다.

북측 대표단이 회담 시작 4일 전에 베이징으로 떠남에 따라 공식회담에 앞서 북.미 양자 접촉이 이뤄질지 여부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