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北·中 우호협력관계 강화에 주력”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7일 “현재 조(북).중관계 발전 추세가 양호하다”며 “조.중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모든 힘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제방송은 이날 김 상임위원장이 방북 중인 루하오(陸浩) 중국공산당 간쑤(甘肅)성위원회 서기를 단장으로 한 중국 공산당 친선대표단을 만난 소식을 전하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또 “조.중 전통친선을 귀중히 여기고 부단히 발전시키는 것은 양국 인민의 공통된 염원에 부합될 뿐만 아니라 조선 당과 정부의 일관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루하오 서기도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친선을 매우 귀중히 여긴다”며 “양당 지도자들의 관심과 양국 인민의 공동 노력으로 중.조 양당과 양국간 우호 협력관계가 부단히 공고히 발전되리라는 것을 믿는다”고 화답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김 상임위원장이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루하오 서기 등을 만난 소식을 전하면서 “대표단 단장(루하오 서기)은 방문기간 김정일 총비서의 영도밑에 조선인민이 자력갱생, 간고분투하여 여러 분야에서 이룩한 성과들을 목격한데 대해 언급하고 중.조친선은 영원불멸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날 회동에는 김태종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등 북측 관계자들과 류샤오밍(劉曉明)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