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 접경지역 통제 대폭 강화

장거리 로켓 발사에 이어 핵 실험에 나선 북한이 최근 중국 접경지역에 대한 통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28일 대북 소식통 및 대북 무역상들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5일 장거리 로켓 발사를 전후해 접경지역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 시작, 25일 2차 핵 실험을 전후해 통제를 더욱 강화했다.

이로 인해 인편을 통한 북한 송금길이 막혀 북.중 무역이 위축되고 있으며 탈북을 위해 접경지역 군인들에게 건네는 ‘탈북비’도 크게 올랐다.

상당수 북한 수출기업들은 자금 흐름이 노출될 수 있는데다 당국에 의해 전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은행 대신 인편을 통한 수금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 수입상들은 단둥(丹東)을 통해 북한을 오가는 화물차 기사나 도강증(渡江證) 소지자들을 통해 결제 대금을 송금해 왔다.

이런 관행에 대해 북한 당국도 사실상 묵인, 압록강변에 위치한 북한 세관 상담실에서 자유롭게 대금을 전달할 수 있었지만 최근 들어 통제가 강화되면서 화물차 기사들이나 도강증 소지자들이 돈 심부름을 극히 꺼리고 있다.

한 대북 무역상은 “인편 송금 방식으로 수만달러씩 북한에 보내곤 했는데 줄곧 심부름을 해주던 사람이 ‘누굴 죽이려고 하느냐’고 손사래질을 해 애를 먹었다”며 “최근 신의주에서 돈 심부름을 하던 사람들이 적발돼 ‘다쳤다’는 얘기가 돌면서 심부름꾼들이 나서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돈이 안돌면서 북한과의 무역도 크게 위축돼 많을 때는 하루 100여 대의 차량이 오갔던 단둥만 하더라도 최근 10여 대만 운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탈북자나 한국의 친지들이 은밀하게 보내는 송금은 더더욱 어려워져 20%의 수수료를 건네는데도 돈을 전달해주겠다는 사람을 찾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탈북자 발생 초기 300-500위안이었던 `탈북비’는 접경지역 단속이 강화되면서 올해 초 5천-6천위안으로 올랐으며 최근에는 1만위안으로 껑충 뛰었다고 대북 무역상들은 전했다.

이들에 따르면 북한으로 들어가는 자금줄이 막히면서 북한 돈 가치도 폭락, 불과 한 달여 만에 1달러 당 3천200원에서 4천원으로 치솟았다.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과 접하고 있는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 일대 접경지역에는 탈북자들을 막기 위한 감시 카메라 수십 대가 북한 측에 의해 새로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소식통은 “북한의 군부 강경세력이 주도권을 잡으면서 느슨했던 접경지역에 대한 감시와 통제가 삼엄해지면서 무역은 물론 인적 교류도 상당히 위축됐다”며 “내부 동요를 차단,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