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 보란듯 올해 러와 ‘친선의 해’ 결정

북한과 러시아가 광복 70주년을 맞은 올해를 ‘친선의 해’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조선의 조국해방 70주년과 러시아의 위대한 조국전쟁승리 70주년을 맞이하는 2015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러시아연방 사이 친선의 해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결정의 목적을 “상호합의에 따라 정치, 경제, 문화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통신은 ‘친선의 해’ 기간에는 양국이 “국가기관 및 지역들 사이의 대표단 교류와 접촉을 활성화하고 모스크바를 비롯한 북한과 러시아의 여러 도시들에서 공동의 문화행사를 진행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와 북한은 작년 11월 최룡해 노동당 비서의 러시아를 방문을 비롯, 내년부터 러시아가 나선 경제특구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는 등 활발한 교류가 진행되고 있다.    

또 오는 5월에는 김정은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