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 무역차단 대비 ‘보위부 밀수조’ 준비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골자로 하고 있는 유엔안보리 결의 1874호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향후 중국 정부의 북중 무역 통제 가능성에 대비해 국가안전보위부 조직을 활용한 밀수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내부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근 양강도 혜산시 아파트 건설사업과 관련해 창문틀을 중국에서 들여오는 문제가 논의되는 과정에서 만약 중국이 세관을 봉쇄할 경우 보위부가 직접 나서 밀수로 이를 해결하라는 방침이 중앙당으로부터 전달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당장 중국이 무역을 차단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몇 년 전 우리의 핵실험을 놓고 중국이 식량과 중고 옷 마저 통제한 경우가 있었기 때문에 미리부터 대비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현재 중국과 무역은 아무 문제가 없다”면서 “중국에서 들여오는 것이나 중국으로 나가는 것 모두 아주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양강도 혜산시 화전리로부터 보천군 가림리 사이의 압록강 국경지역에는 보위부 소속 3~4개 밀수소조가 투입돼, 중국으로부터 광산용 착암기에 사용되는 특수강과 각종 포(砲) 정비용 오일과 윤활유, 최신형 컴퓨터 등을 반입하고 있다.

소식통은 “현재 보위부 밀수조는 중국 세관을 통과하기 까다로운 물자들만 담당하고 있다”면서 “만일 중국이 세관을 통제해 정상적인 무역이 어려워질 경우 이들 소조를 대폭 확대해 필요한 물자를 조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밀수조 1개조는 하루 평균 화물차 ‘동풍호’ 3~4대 분량의 물자를 중국으로부터 들여오고 있으며, 중요 물자들의 경우에는 인근 국경경비대 군인들까지 동원해 운반하고 있다.

소식통은 “보위부 밀수조는 중국측 대방과 오랫동안 사업을 해왔고, 중국에 파견된 외화벌이 일꾼들도 활용하고 있다”면서 “밀수는 세관을 통해 들어오는 정식 무역보다 오히려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에 국가에서도 이를 장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