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 고위급 왕래·협력 강화 제의”

자칭린(賈慶林)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이 리광호 당 중앙위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노동당 대표단을 만나 고위급 왕래와 각 부문의 교류,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의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자 주석은 지난 25일 중국을 방문중인 북한 노동당 대표단을 면담한 자리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전통적인 중.조(중국.북한) 친선관계를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는 것을 여러번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양국 관계에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새로운 방식을 탐구하며 새로운 내용을 보다 풍부히 하기 바란다”면서 “올해 ‘중조 친선의 해’ 행사를 통해 두 나라 관계가 가일층 공고.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간 “고위급 왕래를 밀접히 해 의사소통을 강화할 것과 경제무역협조, 두 나라 당, 정부, 군대, 사회단체 등 각 부문의 교류와 문화예술, 과학기술, 교육 등 분야의 협조, 국제문제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의했다.

특히 그는 “두 나라 영도자들의 상호 내왕은 쌍무관계 발전에서 그 무엇으로써도 대신할 수 없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편리한 시기에 김정일 총비서 동지와 조선 당, 정부 지도간부들의 중국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방송도 26일 자칭린 주석과 북한 노동당 대표단의 면담 소식을 전하면서 그가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