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에 지하 2차 핵실험 계획 통보”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할 것이란 관측이 유력해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일련의 지하 핵실험을 실시할 계획임을 중국측에 통보했다고 미국 NBC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차량과 인원의 움직임을 미국 정찰위성이 발견했다고 밝혔다.

CNN방송도 미국 정보관리를 인용, 북한 고위 군부 간부들이 ‘여러차례의 실험(multiple tests)’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으며, “많으면 3곳”에서 핵실험 준비일 가능성이 있는 움직임들을 미 첩보위성이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미국 고위 관리는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북한은 1차 핵실험을 실시하기 직전에도 이같은 계획을 중국측에 통보했으며, 중국은 이를 미국과 한국 정부에 알린 바 있다.

미국 관리들은 첫번째 핵실험이 실시된 곳 근처에서 `통상적인’ 활동이 목격됐다고 말했으며, 이는 2차 실험 준비활동일 수도 있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을 수도 있다고 한 군사정보 관리는 분석한 것으로 로이터는 전했다.

다른 미국 관리는 일본과 러시아측은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어찌보면 1차 실험 전에 일어났던 일들을 연상시키는” 광경들이 목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측은 그러나 북한의 활동 증가가 핵실험 임박 여부를 의미하는 것인지 단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니 스노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이날 북한의 제2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북한이 무언가 또 시도해 볼 것 같다는 예상이 비합리적인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북한의 그러한 일은 “좋은 일이 아닐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노 대변인은 북한이 2차 실험을 하면 그 결과는 “북한의 고립이 더 심화되고, 미국과 중국은 전략 파트너로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한반도에서의 안전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차 실험을 봐도 이미 미국과 중국은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미.중간 공동대응 강화를 예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