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업자 거쳐 이란에 핵·미사일 기자재 수출”

북한이 중국의 중개업자 5명을 통해 이란에 핵·미사일 관련 기자재를 수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정세에 밝은 정보소식통을 인용, 지난달 초 이란 정보 당국의 고위 관계자 3명을 포함한 이란 대표단이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했으며, 이는 중국 업자를 활용한 밀수 협의가 목적이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란 측이 채용한 중국 업자는 5명이며, 이 가운데 3명은 베이징, 2명은 북한 국경과 가까운 훈춘에 본거지를 두고 있다. 베이징에 있는 3명은 북한 인민군 고위 관계자들과 선이 닿아있고, 훈춘의 2명은 북한의 나선특별시에 거래처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제3국을 경유해 탄도 미사일 관련 물자를 수송하고 있는 혐의가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북한과 이란에 핵·미사일 관련 기술과 물자, 무기류의 수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의 업자들은 미국 등의 정보기관에 노출되지 않도록 가공의 회사를 설립하거나, 화물의 내용물과 행선지를 위장하고 있으며 이들 업자는 이란으로부터 연간 수만 달러의 보수를 받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