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서 한국군 암호장비 구입 시도”

북한이 지난 2005년부터 중국을 통해 한국군이 사용하는 기종과 동일한 군용 암호장비의 구입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국회 국방위소속 김동성 한나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 받은 ‘북한의 아(我) 군사자료 암호장비 획득시도 차단대책’이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05년 3월과 2007년 8월 말 중국에서 활동하던 공작원을 통해 한국군이 운용하는 기종과 같은 군용 암호장비(AD-89T, AS-89) 구입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암호장비는 아군이 유선전화나 무전기 등 유·무선 통신수단을 사용할 경우 대화내용을 적이 감청할 수 없도록 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북한이 최근까지 이 암호장비 구입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이미 보유했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 같은 판단에 따라 군 당국은 이 자료를 올 6월 전 군에 하달해 자체 보안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군 당국은 자료에서 “예하부대의 보관 및 관리소홀로 매년 1~4차례 암호장비 분실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며 일부 부대에서는 암호장비 안에 탑재된 암호 프로그램을 삭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민간업체에 정비를 맡겨 군 암호 유출 우려가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국방부는 최근 전군의 암호장비에 대해 일제 점검을 하고 장기간 사용하지 않거나 관리가 허술한 암호장비를 회수하도록 조치했다.

또 국방부는 자료에서 북한 사이버 전담부대가 육군본부를 비롯한 한국군 인터넷 홈페이지 66개 전체를 대상으로 각종 군사자료를 집중 검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개인 자력(자격과 경력) 조회시스템과 과학화전투훈련장 관련 자료, 육군본부 조직개편 결과, 미래 육군 군수정책 발전방향을 집중해 검색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북한 사이버 전담부대는 구글, 다음 등 인터넷 포털 검색을 통해 주요 국가의 컴퓨터 전산망에 접속한 뒤 비밀자료를 해킹하거나 전산망을 교란시켜 군사자료를 수집하고 있는 것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북한이 한국군 암호장비의 암호프로그램을 입수할 경우 유사시 우리군의 동향이 적에게 고스란히 노출되어 군의 큰 피해가 생길 것”이라며 “암호장비 운용관리규정을 강화하는 등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