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반대·기술적 준비 미흡으로 미사일 발사 안 해”

북한의 제4차 핵실험이 준비되고 있지만 실험 시기는 임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국가정보원이 20일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영변 원자로 가동을 휴민트(인적정보)와 테킨트(기술정보)로 지속적으로 관찰하는데, 당장은 아니지만,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고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또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일 70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무기들도 성능이 우수하지 않다고 관측했으며, 특히 ‘핵 배낭’은 “소형화 기술이 없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 관계자는 “정부의 입장은 북한의 핵 소형화 기술이 상당 부분 축적돼 있다고 보지만 핵 배낭 기술은 아직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예상됐던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대해 “중국이 반대하고 국제사회가 압력을 넣었고, 기술적 준비도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북한의 외국 주재관 가운데 올해 들어서 10월까지 20명이 귀순, 지난해 18명, 재작년 8명과 비교해 귀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고했다. 특히 현재 국내에 입국한 귀순자 중에서는 상당한 엘리트급 탈북자가 포함됐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이철우 의원은 “이 엘리트급 탈북자는 황장엽급은 아니지만 상당한 급수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국정원은 또 지난 8월 군사분계선(DMZ) 지뢰 폭발 도발과 관련, ‘지뢰 폭발은 청와대에서 날조한 것으로 여론을 만들라’는 내용이 담긴 북한 조선 노동당 대남공작부서인 225국의 선동 지령문도 여야 정보위원들에게 공개했다.


이밖에 김정은은 최근 주변 간부들에게 “아버지(김정일)가 돌아가시기 전에 지도자 생활이 얼마나 힘들지 알게 될 것이라고 내게 얘기했는데, 이제 아버지 말씀이 이해된다”고 얘기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에 대해서 국정원은 현재 수도 평양에서 지병을 치료하며 칩거 중이고, 건강 상태는 나쁘지 않다고 보고했다.


한편, 북한이 이달 초 청와대와 외교안보 부처에 대해 해킹을 시도했지만, 실패로 끝났다고 국정보이 20일 전했다. 그러나 북한은 국회의원 5명과 보좌관들의 개인 컴퓨터(PC) 10여 대 해킹해 일부 국정감사 자료를 빼낸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 “청와대와 외교·안보 부서의 개인 PC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으나 우리가 사전 탐지해서 완벽히 차단했다”면서 “국회는 우리 대상 기관은 아니지만 다른 것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일부 자료가 (해킹으로) 나간 것을 발견해 통보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