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국력 강화, 세계 다극화·평화 도움”

북한 노동신문은 2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결과를 평가하는 사설에서 중국의 국력 강화는 세계의 다극화와 평화에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날 ’풍만한 결실을 맺은 역사적인 방문’ 제목의 사설에서 “중국의 종합적 국력은 강화되고 국제무대에서 중국의 역할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이것은 세계의 다극화와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 데 부합된다”고 강조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환영연회 연설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혀 최근 북.중관계의 강화가 미국의 패권에 맞서려는 전략의 일환임을 시사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인민은 후진타오 동지의 우리나라 방문이 조선반도와 아시아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추동하는 데 크게 기여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조선 인민과 중국 인민은 마음이 통하고 뜻이 통하는 친근한 형제”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피로써 맺어진 조.중 친선을 세대와 세기를 이어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가려는 우리 당과 정부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우리 인민의 마음 속에 뿌리내린 중국 인민과의 형제적 우의와 신뢰의 정은 그 어떤 천지풍파 속에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혈연적인 조.중친선은 두 나라 최고 영도자의 각별한 관심 속에서 끊임없이 공고 발전될 것”이라며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불패의 것으로 다져지고 있는 조.중친선은 영원히 꽃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