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물질 행불사건’ 해명 거듭 촉구

북한의 노동신문은 18일 미국 상무부의 핵물질 관련 수출 통계와 한국의 통계 불일치로 빚어지고 있는 이른바 ‘사라진 핵물질’ 사건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덮어버릴 수 없는 엄중한 범죄사건’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번 사건을 통해 온 겨레는 그 누구의 핵문제에 대해 그토록 요란하게 떠들면서도 막후에서는 핵물질을 제 마음대로 이전시키는 미국과 핵문제와 관련해 안팎이 다른 남조선 당국의 태도에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상무부가 작년 7월 한국에서는 수입하지 않는 천연우라늄 플로라이드 68t을 한국으로 수출했다고 기재한 통계표에서 시작된 이번 논란은 미국 상무부가 농축우라늄의 대한(對韓) 수출량을 323t으로 표기, 202t으로 파악하고 있는 우리측 통계와 차이가 있는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확산됐다.

논평은 특히 남한이 한때 핵무기 제조를 추진했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행처가 불명해진 수백t의 우라늄이 핵무기로 전용되는 경우 그것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에 어떤 엄중한 후과를 초래할 것인가는 너무도 명백하다”고 경고했다.

논평은 이어 미국을 겨냥해 “반제자주적인 나라들의 평화적 핵이용권을 빼앗을 속셈에서 핵개발 의혹을 지독하고 유포시키고 핵물질 이전 가능성을 떠들며 공해상에서 수색 놀음을 벌이면서 핵재판관처럼 행세하고 있는 미국이 핵물질 수출을 허술하게 관리했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는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조선반도 비핵화를 표방했던 남조선 당국에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내각 및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특대형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제목의 기명 논평에서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행불된 우라늄이 어디에 있고 무엇에 쓰이고 있는가에 대해 내외 여론이 납득할 수 있도록 똑똑히 밝혀야 하며 국제원자력기구도 이 사건을 똑바로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부측은 “작년 7월에 한국이 수입한 것으로 표기된 천연우라늄 플로라이드 68t은 미국 상무부가 통계 오류를 인정해 수정했고, 농축우라늄 거래물량 통계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현재 미국 상무부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