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일협정은 매국문서’ 연일 성토

북한은 최근 공개된 한일회담 관련 문서를 “매국.배족적이며 굴욕적인 협잡문서”라며 완전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6일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팔아먹는 매국문서’라는 논평에서 “남조선 통치배와 일본반동들이 체결한 남조선-일본 협정 내막이 드러났다”며 “당시 남조선 통치배들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헐값에 팔아먹고 대일 청구권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보상 문제마저 포기했다”고 성토했다.

방송은 “(공개 문서가) 우리 공화국 북반부 지역의 청구권까지 받아 먹으려다 좌절당한 사실도 낱낱이 고발하고 있다”며 “일제의 천인공노할 만행을 덮어버리고 피해자들의 청구권마저 포기한 것은 을사오적도 무색케 할 용납 못 할 민족반역 행위”라고 못박았다.

특히 “독도 문제를 (한일협정) 흥정판에 올린 것은 온 겨레의 격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면서 “신성한 조국 강토의 한 부분인 독도 문제를 제3국의 조정에 맡기자는 식으로 (일본과) 비굴하게 타협하려 함으로써 민족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역적 죄를 저질렀다”고 공박했다.

또 “회담 관련 문서를 통해 미국이 회담을 배후조종한 장본인이라는 것이 더욱 명백히 드러났다”며 “미국이야말로 세기를 이어오며 일본과 공모결탁해서 우리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해쳐온 불구대천의 원수”라고 강조했다.

이날 북한의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피해자 보상대책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의 친일 매국노들은 내외의 규탄과 항의에도 불구, 일본과 굴욕적인 회담을 벌여 돈 몇 푼에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거리낌 없이 팔아 넘겼다”고 비판했다.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와 조선강점피해조사위원회 역시 3일과 5일 각각 담화를 내고 한일협정 백지화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