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총련 탄압’ 중단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일본 반동들은 무분별한 반(反) 총련(재일 조선인총연합회)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 필명의 논설을 통해 “일본 정부는 총련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며 이런저런 구실을 내대며 비열하게 박해하고, 우익들의 반 총련 테러행위를 눈감아주고 부추기는 행동까지 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이같이 촉구했다.

논설은 “총련에 대한 탄압은 본질상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전면 도전이며 적대시 정책의 발로”라며 “총련과 재일조선동포들에 대해 탄압과 박해를 일삼는 것은 과거에 지은 죄에 새로운 죄를 덧쌓는 것”이라고 말했다.

논설은 “총련은 조일(북일) 두 나라 사이에 국교가 없는 상태에서 우리 인민과 일본 인민들 사이의 우호친선을 위해 외교대표부격의 사명과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일본정부는 총련과 재일동포를 보호할 법적 의무와 도덕적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