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선어학전서’ 63권 편찬

북한 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가언어과학 연구성과를 집대성한 ‘조선어학전서’를 편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언어과학을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시키고 풍부하게 하기 위해 6년 간 집필 끝에 전체 63권으로 편찬된 이 도서는 지난 60년 간의 언어과학 연구성과를 종합.체계화 했다.

이 도서는 언어정책분과와 언어역사분과, 어휘론분과 등 모두 11개 분과와 언어학 편람으로 구성돼 있다.

전서 1∼3권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문화어(북한의 표준어) 제정과정의 업적과 조선노동당의 언어정책에 대해 깊이 있게 해설하고 있으며 4∼13권은 고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조선말의 역사와 글자 생활사 등을 서술하고 있다.

또 14∼38권은 어휘론, 의미론, 어음론, 문법론, 문체론, 명칭론, 방언학 등에 대해 폭넓게 설명하고 있으며 39∼45권은 언어음성공학, 조선어정보검색학 등을, 46∼47권은 조선어규범변천사 등을 기술하고 있다.

언어학 편람인 48∼63권은 글을 쓰거나 말을 할 때 부닥치는 문제들에 대해 정확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으며 CD로도 편찬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