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일동포 방북 전담’ 재일동포사업국 발족

북한이 지난 9월 해외동포의 방북사업을 총괄하는 내각 산하 ’해외동포사업국’에서 재일동포 업무를 분리, 이를 전담하는 ‘재일동포사업국’을 따로 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7일 신설된 재일동포사업국의 황도식(62) 국장과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새로 발족한 재일동포사업국은 말그대로 방북한 재일동포들에 관한 업무를 전담하며, 해외동포사업국은 재일동포 이외의 다른 해외지역 동포들의 방북과 관련한 업무를 맡는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재일동포사업국의 전신인 ‘재일조선공민영접위원회’는 재일동포의 북송사업 준비를 위해 1959년 10월 발족했다가 1962년 교포사업국으로 이름이 바뀐 뒤 그 이듬해 교포사업총국으로 승격됐다.

이후 북송교포의 숫자는 점차 줄어드는 대신 재일동포들과 일본 이외의 지역에 사는 해외동포들의 방북이 이뤄지면서 사업 성격도 변해 담당 기관의 이름도 해외동포영접총국, 해외동포사업국으로 바뀌었다.

일제 때 강제징용된 북한 출신 재일동포들은 1959년 12월16일 만경봉호를 타고 첫 영구귀국했으며 재일동포 북송사업은 1980년대 초까지 지속됐다.

1959년 첫 귀국선을 타고 795명이 도착한 이후 1984년 7월까지 187차에 걸쳐 9만2천125명의 재일동포가 북한으로 영구 귀국했다. 이후에도 본인이 희망해 귀국한 동포까지 합하면 귀국자는 10만여명에 달한다.

귀국자들의 거주지는 평양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은 함경남도 함흥시, 함경북도 청진시, 황해북도 사리원시 등이다.

32년간 재일동포 업무를 관장해온 황도식 국장은 “우리는 총련과 재일동포들과의 사업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조국으로 오는 재일동포들의 편의를 성의껏 보장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