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 대통령’ 비방 78회”

이명박 정부 들어 북한이 이 대통령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비방한 건수가 78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또 이 대통령 취임 이후 10일 중 8일 이상 대남 비방을 지속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한나라당 진영 의원이 올해 2월25일 이 대통령 취임 이후부터 8월24일까지 6개월간의 조선중앙통신이나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 보도내용을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일 새 정부 들어 처음 개최됐다 결렬된 남북군사회담에서 국방부는 북한이 이 대통령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하면서 지속적으로 비방하는 것은 남북합의에 배치된다고 주지시키고 즉각적인 중단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이 대통령 실명 바로 뒤에 `패당'(16회) `역도'(10회) `일당'(1회) `패거리'(1회) `호전세력'(2회) 등 각종 비방용어를 덧붙여 사용한 경우가 상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북한은 `이명박 역도의 대선공약은 현실성이 없으며 친기업적 정책만 실시'(평양방송) `미국산 쇠고기 추가협상은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이명박 역도를 건져주기 위한 것'(조선중앙방송) 등의 내용으로 비난을 해왔다고 진 의원은 밝혔다.

북한은 `비핵.개방 3천은 반통일선언'(노동신문) `비핵.개방 3천은 친미사대의 반민족적 흉계'(평양방송)라고 하는 등 현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천’을 직접 언급한 비난도 14회에 달했다.

특히 북한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저지를 위한 촛불집회가 본격화한 5월 초부터 쇠고기 협상을 비난하면서 촛불집회 관련 보도를 내보내는 등 남한 내 갈등 사안에 대해 발빠르고 집중적으로 대응하면서 비방을 가속화 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촛불집회가 본격화하기 시작할 즈음인 5월7일 `소고기 시장 전면개방은 용납못할 범죄행위'(민주조선)라는 비방을 시작으로 `촛불시위는 자주적 존엄과 권리를 지키고 사대매국도당을 쓸어버리기 위한 의로운 애국투쟁'(조선중앙통신) 이라고 하는 등 약 40회에 걸쳐 쇠고기 협상에 대한 비방보도와 촛불집회에 대한 지지를 선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한나라당 내 일부 의원간의 정책노선 불협화음과 관련해 `이명박 패거리들의 추악한 권력싸움'(6월23일.평양방송)이라고 하거나, `독초는 뿌리채 뽑아야 한다'(7월16일.평양방송)며 미국 연수중인 한나라당 이재오 전 의원을 비방하기도 했다.

미국산 쇠고기 시식회를 가진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도 `유치하고 역겨움을 자아내는 추태'(7월17일.평양방송)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처럼 북한은 이 대통령 취임 이후 6개월(182일)간 단 29일을 제외한 153일 동안 대남 비방을 지속하는 등 거의 매일 현 정부를 비난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진 의원은 “남북기본합의서는 상대방의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않도록 하고 있음에도 북한은 대통령의 실명에 비방용어까지 써가며 비난공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남북신뢰 회복을 위해 이를 지양하도록 북측에 지속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