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안부 결의안’ 채택운동 지지 서한

북한이 일제 위안부 문제의 공정한 해결과 미 의회의 위안부 결의안 채택 운동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워싱턴 위안부문제 대책위원회(위원장 서옥자) 앞으로 보내왔다.

북한의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보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7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일본군 성노예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 기울여온 아낌없는 노력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낸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왔다고 워싱턴 위안부문제 대책위원회측이 2일 밝혔다.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보상 대책위’는 서한에서 “인간의 존엄과 권리를 옹호하는 입장에서 보나 세계 모든 인민들의 진정한 화합을 위한 견지에서 보나 일본군 성노예문제는 반드시 공정하게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한은 또 “나날이 높아가는 국제사회의 강력한 항의와 비난에도 불구하고 일본 당국과 우익세력은 과거 범죄행위를 미화하고 부정하는 파렴치한 망발을 계속하고 있으며 미 의회 내 결의안 채택을 막기 위해 갖은 권모술수를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본 당국과 우익세력의 이 같은 움직임은 “자국의 가해 행위를 인정하지 않으며 그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명백한 표시일 뿐 아니라 국제사회와 피해자들에 대한 노골적인 우롱이고 모독”이라고 서한은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