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험운행 작년처럼 무산되진 않을 것'”

북한이 오는 17일로 예정된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에 대해 “작년처럼 무산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남측에 전달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최근 열린 철도.도로 연결 실무접촉과 경공업-지하자원 개발협력 실무접촉 과정에서 `작년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수 차례 말했다”면서 “군부와 교감이 있었는 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발언이 상당히 단정적이었다”고 전했다.

남북은 작년에 열차시험운행을 5월25일 하기로 합의했지만 행사를 하루 앞두고 북한 군부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최근 북측이 장성급군사회담을 제의한 전통문에서도 열차시험운행에 대한 북측의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 군이 지난 2일 보낸 전통문에는 `북측도 열차시험운행에 대한 남측의 의지를 알고 있다’는 등의 표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북한 군부도 열차 시험운행의 의의와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도 장성급군사회담을 제안하면서 열차 시험운행을 위한 군사보장 조치를 논의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오는 8∼10일 열리는 회담에서 군사보장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우리 측이 지난 2~4일 열린 경공업-지하자원 개발 협력 실무접촉에서 경공업 원자재의 첫 제공 날짜와 북한 광산의 공동조사 일정을 확정한 것도 열차 시험운행이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공업-지하자원 개발협력은 열차 시험운행 실시를 조건으로 합의된 사항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