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장 연계’ 무역회사 통폐합”

북한이 종합시장을 폐쇄한데 이어 시장 상품의 주요 공급원인 중소 무역회사들을 통폐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외국산 곡물이나 제품의 음성적 반입을 차단함으로써 각종 재화의 공급과 분배에 대한 국가 통제를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20일 소식지에서 “규모가 작은 무역회사들이 없어지거나 더 큰 단위에 병합되는 구조조정이 시작됐다”며 “이미 상당수 회사들이 해체됐고 (시장의) 개인장사꾼과 연계 가능한 물품을 수입하는 무역회사들은 대부분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지는 이어 “중앙당이 지난 5일 군부 산하 무역회사들을 모두 해산시키라는 방침을 내려보내 지방의 군부대가 운영하는 무역회사들이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단, 무역성에서 직접 관할하는 외화벌이 단위들은 외국과 무역이 허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지는 이번 조치의 배경으로 ▲무역회사 간부와 연계된 정치적 범죄 증가 ▲무역회사들의 목표 미달 ▲무역회사와 개인 장사꾼 사이의 연계 행위 등을 꼽았다.


소식지는 평양의 한 간부 말을 인용, “지방마다 식량이나 상품을 무역으로 사들여 판매하면 시장 운영을 막을 수 없다”며 “무역회사를 막아 시장을 금지한 뒤 국영상점 판매와 분배를 통해 새로운 경제질서를 잡으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탈북 지식인단체인 NK지식인연대는 19일 `북한 현지 통신원’의 전언을 인용, “국방위원회가 지난 10일부터 3월까지 외화벌이 기관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검찰소 검열을 진행한다고 한다”며 “국방위원회의 지휘 아래 군부의 외화벌이 기관은 군 검찰이, 일반 기업은 각 지방 검찰이 검열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