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계 에이즈의 날’ 행사

북한은 1일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북한 내각과 중앙기관, 근로단체 일꾼(간부)과 북한주재 국제기구 대표부 요원들은 ‘우리나라(북한)에서 에이즈 예방통제 활동’이라는 제목의 강의를 들은 뒤 녹화편집물 ‘에이즈에 대하여’를 감상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리봉훈 보건성 부상은 연설을 통해 북한에서 에이즈 예방을 위한 감시, 통제 사업 등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를 비롯한 국제기구들과 긴밀한 연계 밑에 에이즈 예방사업에 계속 국가적인 관심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리 부상에 이어 푸리 세계보건기구 북한사무소 대표와 국제적십자연맹(IFRC)의 핀 야로 로드 평양사무소 소장 등이 연설했다.


북한 보건 당국자들과 언론매체는 지금까지 북한에서 에이즈 환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도 북한에서 에이즈 감염 사례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