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중 친선의 해’ 개막 보도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중앙방송 등은 19일 중국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전날 열린 ‘북.중 친선의 해’ 개막식 소식을 비교적 신속하고 자세하게 전하며 양국간 우호관계를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새벽 “‘조중 친선의 해’가 개막됐다”며 중국을 방문중인 김영일 총리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를 비롯해 북중 양국 고위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막식과 양국 총리 회담 및 연회, 김 총리의 산둥성 방문 등의 소식을 보도했다.

통신은 원자바오 총리가 개막식 연설에서 “중.조 친선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두 나라 인민들에게 더 큰 이익을 주려는 것은 중국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쌍방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중조친선이 더욱 활력있게 발전하여 보다 풍만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김영일 총리도 “조.중 친선관계를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김정일 동지의 뜻이고 조선 당과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입장”이라면서 “조선 당과 공화국 정부는 중국 당과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하에 ‘조.중 친선의 해’ 행사들이 다채롭게 성과적으로 진행되어 실질적인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