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시민폭행사건’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2일 남한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주한미군의 시민폭행 사건을 소개하며 미군철수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변할 수 없는 침략군의 야수성’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최근 경기도 의정부 등에서 발생한 미군의 폭행사건을 거론하면서 “심심풀이로 사람들을 폭행하는 행패를 보면 마치 미군은 자신들을 범죄자 수용소의 형리로, 남조선(남한) 인민들은 모두 죄수로 여기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논평은 “남조선에서 사람을 죽이고 재산을 파괴하는 등 강점군의 범죄는 비단 어제 오늘에 시작된 것이 아니다”며 “미제 침략군이 남조선을 강점한 때로부터 지난 60년간 매일 매시각이 그렇게 흘러왔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남조선 인민들은 또 누가 강점군의 폭력범죄의 피해자로 될지 알 수 없어 어느 한 시도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다”며 “남조선 인민들이 평온하고 안정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미제침략군을 하루빨리 몰아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