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지물반입’ 방북자 6명 돌려보내

남북간 육로통행 제한.차단 등을 담은 12.1 조치 시행 첫날인 1일 북측이 사전 허가를 받고 출경한 우리 측 인사 6명을 금지물품 반입 및 서류 미비 등 사유로 즉시 돌려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소식통은 “오늘 방북 승인을 받고 경의선 남측 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한 인원과 차량 중 인원 6명과 차량 5대가 북측 CIQ에서 체류증 불소지 등 서류미비, 반입금지 물품인 휴대전화 소지(1명.1대) 등이 확인됨에 따라 즉시 되돌아왔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예고한 대로 통행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며 “평소 같으면 반입금지물을 압수하고 벌금을 매긴 뒤 통과시키는 경우가 많았고 서류 미비시에도 일단 북측 CIQ에 머물게 하다가 다음번 입경 시간대에 다른 복귀 인원 및 차량과 함께 돌아가도록 했었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지난달 30일 통보해온 ‘12.1 조치 시행방침’에서 금지물품을 반입한 남측 인원은 이유에 관계없이 즉시 추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날 경의선 육로를 통한 방북 예정자(735명) 중 지난달 30일 북한이 최종통보한 개성공단 상주인력에 포함되지 않은 56명은 북측이 ‘부동의’(방북불허) 통보를 해옴에 따라 방북하지 못했다.

한편 북한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하루 3개 시간대(오전 9,10,11시)에 각각 인원 250명.차량 150대만 방북할 수 있도록 한 첫날인 이날 542명과 차량 310대가 출경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