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피살’ 전통문 수령에 소극적”

정부는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관련, 12일 현지 조사단의 수용을 요구하는 대북 전통문 발송을 위해 북측과 접촉하고 있지만 북측이 전통문을 수령하겠다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진상조사와 관련된 대북 통지문을 북에 보내기 위해 현재 북측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현재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고 있는데 계속 북측과 접촉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대북 소식통은 “현재로선 북한이 명시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은 만큼 북측 반응을 좀 더 기다려 봐야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현재 판문점의 북측 실무자가 전통문을 받겠다는 명확한 답변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미뤄 현재 전통문을 받을지 여부를 상부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정부는 북측이 전통문 수신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경우 전통문 전달을 강행하거나 다른 경로를 통해 조사단 파견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전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사고 당일인 11일 “빠른 시일 내에 현지 진상조사와 관련된 전통문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12일 오전 긴급 소집된 안보정책실무조정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 조사단 구성 및 파견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