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조사단’에 軍인사 포함 통보

북한이 오는 25일부터 실시하겠다고 통보한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부동산 조사에 북한군 당국자를 참여시키겠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는 지난 18일 통일부 등에 보내온 통지문에서 `아태위와 내각, 군대 등의 관계자와 전문가로 조사단을 꾸려 금강산 내 부동산 소유자 및 관계자의 입회하에 모든 남측 부동산을 조사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대북 소식통이 19일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 군부가 금강산으로 가는 동해선 육로 통행을 관리한다는 점을 감안, 조사단에 군대 인사를 포함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특별히 이례적인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조사주체에 군부 인사를 포함시킨 것은 금강산 관광 관련 강경 조치를 염두에 두고 이번 조사를 기획했다는 추정에 힘을 싣는 대목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08년 11월6일 김영철 당시 국방위원회 정책실장 등 군부 조사단을 내세워 개성공단 현지 실태조사를 한지 엿새 뒤 육로통행 제한 등을 담은 이른 바 `12.1′ 조치를 발표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현지 부동산 소유자를 금강산으로 소집한 것과 관련, “정부 당국자가 소집에 응할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며 “금강산 관광 지구 안에 (정부 소유 건물인) 이산가족면회소가 있지만 관광 시설물이 아니어서 북한의 이번 조사와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