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정구 사법처리 불만’ 보도

북한 방송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동국대 강정구 교수 사건과 관련, 별다른 논평없이 시민단체의 규탄 내용만을 인용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7일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의 ‘강정구교수 사법처리 저지 및 학문의 자유쟁취 공동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시대착오적인 보안법을 휘두르며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가로막고 있는 극우 보수세력들의 광란적인 책동을 단죄 규탄했다”고 전했다.

또 “극우 보수세력들의 이러한 책동으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저해하는 미국에 대한 응당한 규탄이 법적 심판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고 그들은 개탄했다”고 말했다.

방송은 “그들은 동국대 교수 강정구가 기소된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하면서 당국이 그에 대한 사법처리를 당장 중지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강 교수는 지난 23일 계간지와 인터넷 매체 등에 북한의 선전.선동에 동조하는 글을 기고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