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휴대전화사업자,작년 매출 2천600만달러”

북한내 유일의 휴대전화 사업자인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이 지난해 북한에서 미화 2천6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오라스콤은 `자사 75 대 북한 25′ 비율로 투자해 설립한 ‘고려링크’를 통해 2008년 12월 평양에서 휴대전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RFA는 이날 발표된 오라스콤의 `2009년 실적 보고서’를 인용, “지난해 4분기 2만2천여명이 새로 고려링크에 가입해, 북한내 휴대전화 사용자가 작년말 현재 9만1천704명으로 늘었다”며 “북한 진출 1년만에 주요 신문과 라디오, 전단, 포스터 등으로 고려링크를 널리 알리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RFA는 그러나 오라스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얼마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오라스콤 측은 또 “작년 한 해 동안 북한 전역에 이동통신망의 확장과 기술 개발을 위해 2천700만달러를 투자했다”면서 “현재 153개 기지국을 이용해 평양, 평성, 안주, 개천, 남포, 사리원, 해주 7개 도시와 8개 공공도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이어 “북한내 가입자 한 명의 월평균 통화시간도 지난해 4.4분기 239분으로 전분기보다 24분 늘었고, 같은 기간 고객 1인당 매출도 24달러 50센트로 전분기보다 2달러 90센트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고려링크는 현재 평양의 판매대리점 3곳과 황해북도 사리원의 직판 매장 1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남한의 우체국에 해당하는 조선체신회사 영업소 9곳을 통해 선불 통화카드를 판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휴대전화는 3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해 영상전화와 문자 서비스, 인터넷 사용도 가능하다고 방송은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