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후계위기 클린턴 발언 국무부 견해”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방한 직전 서울행 기내에서 북한이 조만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 문제와 관련해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국무부는 19일 국무부의 견해를 대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 국무부가 김 위원장 건강상태와 후계구도 등을 둘러싸고 북한의 상황이 예상보다 긴박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지도체제의 불투명성을 거론하면서도 “클린턴 장관의 발언을 말 의미 그대로 두고 싶다”며 “그는 국무부의 입장을 대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자카르타발 서울행 비행기 안에서 “북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고, 어떤 후계 구도가 형성될 것이며, 그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등 많은 우려에 직면해 있는 한국으로서는 지금이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의 최고위급 당국자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지도부의 변화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두기드 부대변인은 “북한의 지도력과 의사결정 과정은 매우 불투명하다. 누가 의사 결정을 하고 있는지도 마찬가지다”라며 “우리는 현지에 어떤 직통라인도 없고 북한에서 나오고 있는 것을 듣고도 제대로 된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클린턴 장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인공위성 발사 의무준수 문제를 지적한데 대해 두기드 부대변인은 “클린턴 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미사일 관련 결의안을 준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 측의 입장에서 보면 어떤 형태의 미사일 발사이든지 관계없이 미사일 발사에 적용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