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회사 자산동결, 공동성명 뒤엎는 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2일 미국 재무부가 8개 북한기업에 대해 자산 동결 조치를 취한 것은 4차 6자회담의 공동성명을 뒤엎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화와 제재는 양립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대조선 자산동결조치를 취하는 것은 선핵포기를 우리나라에 강박하기 위한 것”이라며 “조선에 본때를 보여줘 다음번 6자회담에서 유리한 지위를 차지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 공화국의 무역회사들에 대한 미 재무성의 제재결정은 단순한 경제관계문제가 아닌 면밀한 타산 밑에 계획적으로 감행되는 미국의 도발적인 대조선 적대시 압살책동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노동신문은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북한자산 동결 발언, 미국내 선핵보기 주장과 북한의 불법거래 의혹 제기 등을 언급, “대화를 통해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그러나 미국은 공동성명 발표 이후 성명정신에 어긋나는 말과 행동을 거리낌 없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대화와 제재는 양립될 수 없고 대화 상대방에 제재를 가하면서 대화에 나오라는 것은 목조르기를 하면서 마주 앉자는 것과 같다”며 “이것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의 정신을 뒤집어 엎는 행위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공동성명의 기본정신은 호상(상호) 존중과 평화적 공존에 있지만 미국의 반공화국 소동은 공동성명을 무효화하는데로 떼밀고 있다”며 “미국의 언동은 5차 6자회담에 대한 우리의 진지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으로 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선택권은 미국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우리도 미국의 부당한 처사에 대응한 마땅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는 것을 그들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미국은 부질없는 제재소동을 걷어치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21일 조선광성무역 등 북한 8개 회사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지원한 혐의가 있다며 이들 회사가 현재 미국 내에 갖고 있거나 앞으로 가질 모든 자산에 대한 동결령을 내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