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회령서 黨 대회 직후 세가족 탈북했지만 결국 체포돼”

북한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7차 당(黨) 대회 폐막 직후 세 가족이 집단 탈북했지만, 국가안전보위부에 체포돼 바로 북송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또한 사건 발생 이후 국경지역의 경계가 한층 강화돼 주민들의 일상활동이 크게 위축받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사정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 대회 직후 회령 거주 세 가족(15명 내외)이 집단으로 탈북했다”면서 “하지만 사건 발생 직후 중국으로 파견된 보위부 체포조에 붙잡혀 북한으로 압송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일단 주민 탈북이 이뤄지면 최근에는 이처럼 보위부에서 체포조들이 바로 출동하고 있다”면서 “보위부가 탈북을 도왔던 브로커(중개인) 색출에도 나서는 등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 자체가 정말 힘든 일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이번 당 대회를 맞아 2일부터 10일까지 특별경비주간을 선포하면서 국경 지역에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감청 장치를 탑재한 이동차량 등을 통해 외부와의 통화를 파악하는 등 이탈움직임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던 것.


하지만 이런 감시강화에도 탈북 사건이 터지자 보안 당국은 발칵 뒤집혔다. 다른 대북 소식통은 “예전에는 내적으로만 조용히 수사했지만, 이번 사건은 바로 공개적으로 주민들에게 물어가면서 상황 파악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여종업원 집단탈북이 알려진 이후 북한 당국은 최근 탈북 사건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면서 “(이들 세 가족이)나라에서 큰 행사가 있을 때 오히려 허점이 많이 생긴다는 점을 노렸겠지만, 안타깝게도 보위부 수사망에서 벗어나지는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소식통은 “한두 명이라면 노동교화 몇 개월 정도 하고 풀려날 수도 있겠지만, 가족이 집단 탈북했다는 점에서 수용소행을 피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 “또한 당 대회 때 탈출을 했다는 점과 여종업원 집단탈북으로 정세가 악화되어 있다는 점에서 더욱 가혹한 방향으로 처벌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우려감을 표했다.


집단 탈북 사건이 재차 발생하자, 당국은 국경지역에서 주민 감시를 강화했다. 특히 손전화를 통한 외부정보 유입과 내부정보 유출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는 강가에 나서 빨래를 하는데도 감시에 등이 따가울 정도’라는 말이 나온다”면서 “주민들이 시장활동 등 정말 필요한 일 아니면 밖에 잘 돌아다니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보위부 화학처(전문도청기관)에서도 핸드폰 감청을 강화했고, 이제는 외부와 통화하는 정황이 포착되면 바로 현장으로 요원을 투입시킨다고 한다”면서 “보위부원들은 처벌을 강화할 것이라는 이야기와 함께 ‘특히 남조선 괴뢰와 통화하면 봐주지 않는다’는 으름장도 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