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화물, 검색은 해도 저지는 않을 것”

왕광야 유엔주재중국대사는 16일 유엔 안보리의 북핵 결의(1718호)와 관련, 중국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거래의혹이 있는 화물에 대해선 검색을 실시하겠지만 북한 화물을 저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왕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보리 결의는 우리가 이행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이 화물검색을 할 것이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데, (우리는) 화물검색(inspection)엔 동의하지만 이는 화물을 중간에서 압류하거나(interception) 저지하는 것(interdiction)과는 다른 것”이라고 밝혔다.

왕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이 세관 등에서 화물검색은 실시하겠지만 공해상에서 북한 화물을 실은 선박을 강제로 정지시키고, 통행을 차단하지는 않을 것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왕 대사는 “각 나라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이것(화물검색)을 할 것”이라고 덧붙여 이를 뒷받침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4일 유엔 안보리의 북핵 결의에 찬성표를 던졌으나 표결 후 왕 대사는 안보리 결의가 모든 회원국들로 하여금 북한으로 드나드는 모든 화물을 검색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중국은 국내 사법당국과 협의해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검색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또 지난 2003년부터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확산방지구상(PSI)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미 백악관 토니 스노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서 규정한 책임과 의무를 존중할 것을 중국측에 촉구했다.

스노 대변인은 “모든 회원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에서 규정한 책임과 의무가 있으며 중국도 동등한 파트너”라면서 “자신들이 찬성표를 던진 결의를 중국이 준수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