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핸드폰 이용자수 과장…1인 GDP 볼 때 불가능”

북한에서 부의 상징이 된 휴대전화 사용자가 서비스를 시작한 2008년 이후 200만 명이 넘어섰지만 실제 이용자 수는 200만 명에 못 미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존스홉킨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26일(현지시간) “북한에서 휴대전화가 부의 상징이자 필수 생존수단이 됐다”면서 “북한이 휴대전화 서비스를 시작한 2008년 이후 1,2년은 평양 당 간부 등 고위 당국자, 국영기업체 간부들로 사용이 제한됐다”고 전했다.


이어 38노스는 “그러나 규제가 풀리면서 장사꾼, 중산층, 신흥 부유층 대상으로 휴대전화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했다”면서 “실제 장사를 하는데 휴대전화가 큰 역할을 한다. 장마당 가격을 빨리 알아내거나 물건이 장마당에 나오기 전에 미리 휴대전화로 흥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용자 수와 관련 38노스는 200만 명으로 알려진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과장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매체는 “북한 2400만 인구 가운데 보안상의 이유로 휴대전화 휴대가 금지된 군인(100만명)과 10세 미만 인구(300만명)을 제외하면 인구 10명당 1명꼴로 휴대전화를 가졌다는 것인데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800달러에 불과한 북한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고 분석했다.


이어 “휴대전화 요금체계가 기본요금은 저렴하지만 추가사용을 위해 충전카드를 구입하려면 요금이 10배가 넘게 오른다”면서 “한 명이 휴대전화 여러 대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당군정 간부들에게 공무용으로 지급되는 휴대전화와 사용이 안 되고 있는 ‘휴면전화’가 상당히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북한은 음성통화와 문자를 감시하고 있으며 북한 주민들도 도청을 의식해 절대 정치적으로 문제 될 만한 이야기는 휴대전화로 하지 않는다”면서 “특히 북한 당국은 자주 휴대전화를 검열해 한국 노래나 드라마가 있으면 처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