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심산업 상반기 계획 미달한 듯”

북한이 올해 상반기 전력.금속.기계.수송 등 전통적인 핵심산업분야의 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일부가 1일 발간한 ’주간북한동향’은 “북한은 매년 월말, 분기말, 반기말, 연말이 되면 보도매체를 통해 경제계획 수행 실적을 보도하고 있다”며 “계획을 완수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계, 금속, 화학, 전력 등 전통적 중공업 부문 실적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그러나 전자부품 및 자동화 설비부문, 식품.의류 등 인민생활 관련부문 생산활동이 상대적으로 활발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북한 주요산업분야의 생산활동이 계획을 달성하지 못한 것과 관련, “자본.기술 등 외부생산요소의 투입없이 단기에 산업의 개건 현대화가 실현되거나 성과를 내기 어려운 사정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금년도 경제역량이 농업부문에 집중되고 있는 것도 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