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후 신변안전 차원 개성공단 출입 제한”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우리 정부가 취한 개성공단 출입 제한 조치가 입주기업의 영업활동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통일부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보호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19일 통일부 당국자는 “직접 생산과 관련이 없는 인원은 개성공단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면서 “신변안전 보호조치가 중요한 것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입주기업이 영업활동을 위해 입경을 요구할 경우에 대해선 “아직까지 입주기업 측에서 그런 요구는 없었다”면서 “(그런 요구가 있더라도)당분간은 참아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7일 개성공단 방문 남측 인원을 입주기업 및 협력업체 관계자 등 생산활동과 직결되는 인원으로 제한한 바 있다.

이어 11일에는 개성공단 출입경 인원을 입주 기업의 생산 활동에 직결된 ‘필요 최소인력’으로 축소하는 추가 조치를 취했다. 필요 최소인력은 당일 출경했다가 당일 입경할 수 있는 사람과 숙직자 등을 의미한다.

한편, 통일부의 조치로 개성공단 체류인원은 기존 800명 내외 수준에서 650명 수준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