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주변국 군사대국화 구실 제공”

중국의 국제관계 전문가들은 3일 북한의 발표한 외무성 핵실험 선언과 관련,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다고 해도 군사적 충돌 가능성은 희박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스인홍(時殷弘) 중국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 미국연구중심 주임 교수는 3일 밤 중국의 인터넷신문 동북망(東北網)과의 긴급 인터뷰에서 “가까운 시일내 군사적 충돌 가능성은 크지 않겠지만 한반도 안보 및 군사 환경은 분명히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주펑(朱鋒)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도 같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군사충돌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전체 한반도 및 동북아 안보 환경이 매우 긴장되고 6자회담에 새로운 난제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교수는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핵실험이 다른 국가에 군사대국화를 추구할 구실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예를 들자면 군사대국화를 추구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정부가 핵보유국이 되도록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스 교수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미국의 대응과 관련, “작년 9월 이래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가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는 미국이 더욱 엄중한 제제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 교수는 북한의 핵실험 성명에 대한 신뢰성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이 성명은 신뢰성이 매우 크며 일단 핵실험을 진행하게 된다면 북한은 실질적 핵능력을 구비하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스 교수도 같은 질문에 “북한은 확실히 핵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있고 마약 원시적인 핵무기가 있다면 앞으로 최대한 그것을 발전시킬 수 있다”며 “북한은 이미 핵실험을 하겠다는 정치적 결정을 내렸고 지금은 다만 기술적 준비를 하고 있는 단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주 교수는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 배경에 대해 “북한은 핵실험 진행을 통해 세계에 북한의 실질적 핵능력을 선포하고 이러한 새로운 조건하에서 다시 회담을 통해 핵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것일 수 있다”고 진단하고 “우리는 중국의 이익 및 동북아 안보를 기본으로 해서 새로운 외교 담판 과정을 다시 시작하고 각국과 협상 및 교류를 진행해 새로운 정책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제안했다.

스 교수와 주 교수는 중.미관계가 전공이지만 최근 안보리 대북결의안을 포함한 중국 정부의 대북정책 결정 과정에서 중요한 자문 역할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선양=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