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임박 안했다..北美대화시 실험준비 중단”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북한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가 재개될 경우 핵실험 준비 중단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중국에 통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의 장성민(張誠珉) 대표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핵실험에 정통한 중국 외교가 소식통의 전언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장 대표는 “영국 더 타임스 등 일부 외신이 북한의 핵실험이 금명간 이뤄질 것처럼 보도한 데 대해 북한이 ‘그렇지 않다’는 입장을 중국측에 전해왔으며, 그 근거로 아직 북한 주민과 군에 비상경계령이 발동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고 중국 소식통이 전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당장이라도 핵실험을 실시할 것처럼 보이는 것에 북한이 내부적으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은 미국이 핵실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격적인 대북대화를 제의해 오면 이를 상당히 검토할 생각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면서 “미국과 직접 대화에 들어가는 순간 북한은 핵실험 준비를 중단하고 핵발전소 운영도 일시 중단하는 문제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미국이 유엔에서의 대북제재 등 초강경 카드를 쓰면 쓸수록 북한은 핵실험의 페달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입장도 보였다고 한다”면서 “미국이 대화보다 제재와 군사공격이라는 대결 수순을 밟으면 그 즉시 핵실험에 전면 돌입할 준비를 갖추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그는 “북한은 미국이 대북결의를 논의할 때가 아니라 북한과의 대화를 서둘러야 할 때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유엔대북제재 결의는 결코 핵실험을 막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을 북측이 강조했다”고 소개했다.

장 대표는 이어 “북측은 자신들의 핵실험을 막으려면 미국이 직접 북한과의 대화에 뛰어드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는 입장을 중국측에 거듭 전하면서 북한은 중국이나 남한의 특사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특사를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설사 중국이 핵실험을 막기 위해 북한에 특사를 보낸다고 하더라도 북한의 핵실험 의지를 꺾을 수 없을 것이라는 게 북한 내부의 의지라고 한다”면서 “미국이 중국의 등을 떠미는 것은 핵실험시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을 북측이 중국에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로서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촉구는 무용지물”이라면서 “한국 정부가 예방외교를 펼친다면 중국으로 달려갈 것이 아니라 미국에 가서 직접 북한과의 대화를 촉구하는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