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임박한 상황 아니다”

일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 장관이 “북한의 지하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NHK방송이 5일 보도했다.

서울에서 수신된 NHK는 누카가 장관이 이날 각료회의 후에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미국과 협력해 정보수집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핵실험의 징후가 현실적으로 임박했다고는 인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누카가 장관은 또 “북조선(북한)이 미사일을 다시 발사할 가능성에 대해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는 정보는 없지만 계속해서 정보를 수집해 갈 생각”이라고 피력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