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경기도 핵실험 비난 성명

경기도는 9일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관련,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한반도의 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며 “북한의 김정일 정권은 핵 실험 강행에 대해 마땅히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력을 받아야 할 것이며 그에 대한 책임 역시 원인발생자인 김정일 정권에 있다는 것을 명백히 밝혀둔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는 앞으로 있을 북한 핵 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과 우리 정부의 정책을 충실히 따를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의 평화이고 평화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으며 그런 면에서 나머지 모든 부분은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는 가운데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道)는 이날 오후 4시 김문수 지사 주재로 행정.정부 양 부지사, 기획관리실장, 경제투자관리실장 등 고위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보관계자 회의를 개최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부터 자치단체 차원에서 남북벼농사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일대 30만평에서 벼농사를 지어 520t의 쌀을 생산했다.

또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당곡리 일대에 대한 마을안길 확포장, 진입로 개설 사업 등을 벌였고 도정공정 신축, 마을진료소 신축, 학교 및 유치원 보수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나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전면적인 재검토가 불가피하게 됐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이날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에서 6.25 이후 가장 심각한 사건”이라며 “경기도가 북한과 추진해온 남북협력사업 역시 조만간 발표될 정부의 방침과 유엔의 후속대응 등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