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에도 EU 지원사업 예정대로 진행중”

유럽연합(EU)의 대북 지원사업 실무진이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지난 25일 방북, 내달 9일까지 2주일간 일정으로 지원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EU위원회의 크리스티안 호만 공보관은 “유럽지원협력기구에 소속된 실무진의 이번 방북은 북한에 지원하는 인도적 식량안보 사업을 매년 한차례 감시하고 평가하는 정례적 활동”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통보는 실무진이 방북한 이후에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이 EU의 인도적인 대북지원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며 “방북중인 실무진의 활동도 취소하거나 변경하지 않고 당초 예정된 일정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EU위원회에서 대북지원을 담당하는 실무 관계자는 “북한의 핵실험에도 당장은 EU의 대북지원에 변화가 없겠지만 앞으로 위축 가능성이 잠재해 있다”며 “EU가 북한의 핵실험에 강력 반대하고 유엔의 대북 제재에도 적극 동참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EU와 북한간 정치적 환경이 대북 지원에도 반영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RFA는 소개했다.

RFA는 “EU의 자금을 지원받아 북한에서 인도적 식량안보 사업을 펼치고 있는 유럽의 비정부 기구들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민간차원의 기부금이 줄고 사업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는 등 변화를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EU는 지난 2005년 북한이 인도적 지원 대신 개발지원을 원함에 따라 북한에 직접 쌀 등 식량을 지원하는 사업을 지난해 모두 종료하고 대신 북한에 상주하는 유럽의 비정부기구드을 통해 농경지를 개발하거나 가축 사육과 농사 기술을 지원하는 식량안보 사업을 펼치고 있다.

EU는 이러한 대북 사업을 위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간 모두 3천500만유로(약 4천200만달러)의 지원금을 책정했으며 이 가운데 올해 할당된 지원금은 900만유로(약 1천만달러)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