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시설 시한내 폐쇄 어려울 것’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9일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돼 있는 2천500만달러의 북한 자금 이관문제를 둘러싼 이견 때문에 2.13 핵합의에 따른 북한의 ‘초기단계 조치’가 기한내 이행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일본, 한국, 중국 방문을 위해 일본 나리타(成田)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60일 시한으로 된 2.13 합의가 완전히 이행하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그러나 이 시한을 맞추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며칠내로 진전을 이뤄서 북한의 비핵화, 특히 영변(寧邊) 핵시설 폐쇄.봉인과 사찰단 방북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 진전을 위한 몇가지 아이디어가 있지만 아주 어려운 일임에는 틀림이 없다”며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 프로세스로 돌아오길 기대한다”고 말해 금주내라도 자금이관 문제가 해결돼 6자회담이 재개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金桂冠)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을 방문중인 앤서니 프린시피 전 미국 보훈처장관에게 영변 핵시설 폐쇄와 봉인 등이 담긴 ‘초기단계 조치’의 이행과 관련, “기한인 14일까지 이행은 상당히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AP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또 김 부상이 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이 모두 자국에 이관되면 곧바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의 북한 입국을 허용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 부상은 핵시설 정지에 대해서는 기한내에 ‘착수’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단기간에 실험용 흑연감속로를 완전히 정지하는 것은 상당히 어렵다고 밝혔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2.13 핵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60일 이내에 폐쇄.봉인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사찰을 수용하면 중유 5만t을 우선 지원받고 향후 핵시설 불능화 조치 이행에 따라 최대 100만t의 중유에 해당하는 에너지와 기타 인도적 지원을 받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