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선언은 미 압박용 외교적 수사”

북한의 2.10 핵보유 선언은 부시 행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외교적 수사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정영태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은 9일 발표한 ’북한의 핵보유 선언 배경과 향후 입장 전망’이라는 제목의 정세분석서에서 “북한은 6자회담에 무기한 불참하고 핵무장을 하게 된 것이 미국의 고립압살정책 때문임을 강조해 부시 행정부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이 예상외로 무시하는 듯한 차분한 태도를 보임으로써 북한의 소기 목적은 달성되지 못하고 있다고 정 연구위원은 지적했다.

그는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한결같이 회담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회담 복귀를 촉구해 북한을 심리적으로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위원은 6자회담 개최시기와 관련, “오는 6~7월 이후에야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며 회담이 개최되면 북한은 북ㆍ미 양자회담 개최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