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해외 반탐 中 총책 2월 탈북…당국, 추적·살해 지시”

북한 김일성의 모친 강반석과 관련이 있고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 해외반탐국 중국 동부지역 담당 총책인 강 모(군사칭호 대좌, 50대 후반) 씨가 지난 2월 말 해외로 도주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사정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중국 칠보산호텔(현 중푸국제호텔)에 주둔하면서 중국과 러시아, 동남아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반탐국 성원들을 총지휘한 강 모 씨가 지난 2월 25일 돌연 자취를 감췄다”면서 “도주 당시 달러를 찍는 활자판과 상당량의 외화를 소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강 씨는 보위성 해외반탐국의 삼두마차로 불리는 인물로 중국과 러시아에서 들어오는 모든 정보를 검토하고 현지 확인활동을 지시하는 역할을 맡고 있었다. 또한 핵과 미사일 개발 인재 육성을 위해 중국과 러시아 학자들을 북한과 연계시키는 데 대한 물밑작업도 담당했다고 한다.

특히 일제강점기 당시 반일부녀회를 조직하는 등 항일운동에 앞장섰다고 북한이 주장하는 강반석의 아버지 강돈욱의 후손으로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정은 입장에서는 ‘백두혈통’을 수호해야 할 핵심인물이었던 셈이다.

때문에 김정은은 강 씨의 도주 사건을 보고 받은 후 즉시 “제거”를 명령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사건 발생 즉시 살해 임무에 특화된 요원 7명을 급파했고, 이들이 빈손으로 돌아오자 바로 3명을 또 다시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재 북한은 강 씨 행적을 찾지 못하고 있지만 계속해서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면서 “현재 영국이나 프랑스에 갔을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강 씨가 유럽에 망명을 시도할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강 씨가 망명에 성공하기 전 살해하기 위해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강 씨가 해외에서 다수의 정보를 체크하고 분석해 왔다는 점도 살해를 서두르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북한에서는 “그가 우리의 엄청난 기밀을 들고 뛰었다”고 보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강 씨의 도주 동기에 대해 소식통은 일단 “비리 발각”을 거론했다. 북한 내부에 있던 아들이 한국과 미국 영화를 보다 109상무(외부 영상물 단속 조직)에 가택 수색을 당하는 과정에 강 씨의 비리 자료가 나왔다는 것.

소식통은 “해외에서 몰래 벌어들인 돈과 활동 내역들이 소상히 기록된 장부가 발견됐다고 한다”면서 “이후 당국은 즉시 소환장을 발부했고, 이상한 낌새를 느낀 강 씨가 그대로 도주를 감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족을 동반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소식통은 “태영호 (전 영국 공사) 사건(한국 망명) 이후 혼자만 체류할 수 있게 됐다”면서 “가족은 모두 북한에 머물고 있어 데리고 나올 경황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체제 충성분자까지도 이탈하는 상황을 경험한 북한 당국이 가족을 ‘인질’로 삼아 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했다는 뜻으로, 또한 해외 체류 인원들의 의식 변화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읽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