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해외근로자, 하루 17시간 노동에 고작 月50달러 받아”

‘외화벌이 사업’을 위해 파견된 북한 해외 근로자가 하루 17시간 이상 고된 노동에 시달리면서도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부설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은 31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선진화재단 주최 ‘북한 해외인력 송출의 문제점과 대책’ 세미나에서 “북한 해외 근로자들은 용접, 벌목, 건설(철근, 목공) 등 고강도 단순노동 업무가 주로 하고, 매일 오전 6시부터 밤 11시까지 무려 17시간의 고된 노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소장은 “근로자들의 휴일은 월 1회지만 이마저도 모든 사람이 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어떤 사람은 쉬는 날 없이 한 달이든 두 달이든 국가명절이 올 때까지 내내 일해야 했다고 증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노동자들이) 이 같은 중노동을 견뎌서 받은 수입 중 전체의 70% 이상은 북한 당국이 챙겨가고, 숙박료와 식비로 10~20%가 추가 공제되어 실제 노동자 수입은 임금의 10~20%인 50~100달러에 불과하다”면서 “수시로 충성의 당 자금, 세금, 보험료 명목으로 가져간 돈은 ‘노동당 39호실’로 송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소장은 또 “(북한 근로자들의) 거주 시설도 열악하다”면서 “러시아 벌목공이나 건설근로자의 경우, 냉난방도 안 되는 열악한 숙소에서 8~10명이 함께 거주하는 비인간적 생활을 하고 있고, 폐허 같은 공장건물에서 판자를 깔고 잠을 자는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 근로자들이 부업을 위해 또는 내부통제를 견디지 못해 이탈하기도 한다”면서 “현지에 (이탈자들을 위한) 북한 보위부에 의해 운영되는 자체적인 구금시설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지 구금시설은 국제인권규약 등을 위반하는 명백한 불법”이라면서 “북한당국은 즉시 임의적 구금시설을 폐지하고 법률위반행위 등에 대해서는 현지 사법기관과 협력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소장은 “북한의 해외 노동자 문제는 국제인권규약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규정 등을 위반하는 중대한 인권침해 사건”이라면서 “휴먼라이츠워치(HRW), 국제노예노동반대기구(ASI) 등 국제 인권단체들은 현지 인권단체들과 연대해 현지 정부에 문제 해결을 강력하게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NKDB는 현재 중국과 러시아, 중동, 몽골, 아프리카 등 20여 개 국가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는 약 5~6만 명으로 추산, 북한 당국은 이들을 통해 연간 2~3억 달러(약 2300억~3440억 원)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전했다.